HAIR NOTE

SNS으로 공유하기

센언니의 헤어톡! 첫번째 이야기

[집중탐구] 미쟝센 헤어리프레셔 집중탐구!

Hair note

헤어리프레셔 Why?


오후 3시… 앞머리는 기름져 갈라지고 정수리에서는 왠지 냄새가 나기 시작하는 것만 같다.
오후 8시… 머리가 축 쳐져 신경쓰이고 저녁때 먹은 고기냄새도 머리에 밴 것만 같다.
Refresh가 필요해!
이제는 얼굴 뿐만 아니라, 헤어도 수정화장이 필요한 때!
이렇게 우리의 취향을 저격한 미쟝센의 2016 뉴아이템, 헤어리프레셔는 과연 무엇인지, 자세히 파해쳐 보겠습니다.

헤어리프레셔, What?

헤어리프레셔의 기능, 외관, 스토리(+각 제품의 향)를 소개합니다.

  • step1

    헤어리프레셔는 3초의 마법같은 만남으로 보송보송한 헤어를 만들어주는 헤어&패션 아이템입니다. 주요한 기능은 피지제거, 볼륨강화, 냄새제거, 퍼퓸 기능인데요.

  • step1

    그리고 가장 중요한 특징은 흰 파우더가 전혀 묻어나지 않아 깔끔하게 연출할 수 있다는 점! 정말 그런지, 잠시 후 실험을 통해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 step1

    헤어리프레셔는 3가지 향의 드라이샴푸, 그리고 하나의 헤어파우더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 step1

    한 손에 딱 잡히는 그립감 있는 크기로, 쉽게 열고 닫히는 뚜껑으로 세심하게 만들어진 모습이네요.

  • step1

    그리고 가장 돋보이는 것은 감각적인 디자인! 밀도감 높은 그래픽, 화려한 색감을 동양적인 느낌으로 표현하는 그래픽 디자이너 Marumiyan 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완성된 심혈을 기울인 디자인이라고 합니다.

  • step1

    Marumiyan : 일본 후쿠오카 출신 그래픽 디자이너
    - 밀도감 높은 그래픽, 화려한 색감을 동양적인 느낌으로 표현
    - Sony, Panasonic, 신칸센, 데쌍트, Canal city 등 다수 작품 활동

  • step1

  • step1

  • step1

  • step1

헤어리프레셔, How?

자, 그럼 소개는 여기까지 하고, 헤어리프레셔 과연 어떻게 사용하는지, 또 효과는 정말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step1

    올라온 피지 때문에 조금 기름지고, 축 쳐지고, 냄새도 별로일 것 같은(?) 두피의 모습입니다. 과연 어떻게 변할지, 헤어리프레셔 준비!

  • step1

  • step1

    1. 사용 전, 용기를 충분히 흔들어주세요.

  • step1

    2. 두피에서 20cm 떨어진 곳에서 분사 해주세요.

  • step1

    3. 손가락을 이용해 마사지 하듯 문질러주세요.

  • step1

    4. 손이나 빗으로 원하는 스타일을 내면 끝!

  • step1

    어떤가요? 조금 더 깨끗하고, 볼륨감 있고, 향기도 좋을 것 같은(?) 헤어로 완성된 모습입니다.

  • step1

헤어리프레셔, Wow!

  • step1

    비포 에프터, 간단하게 리프레셔만으로 이렇게 쉽게 달라질 수 있다니, 놀랍지 않으신가요?

  • step1

    또 다른 미쟝센 헤어리프레셔만의 놀라운 점, 혹시 눈치 채셨나요? 사실 다른 드라이샴푸를 사용해보셨다면 하얀 가루가 날려 비위생적인 느낌을 받은 경험이 있으실텐데요, 헤어리프레셔는 흰 가루가 아니라 가스충전 타입으로 거부감 없이 깔끔하게 연출이 가능하다는 점! 그런 의미에서 다음 포스팅에서는 타사의 드라이샴푸와 미쟝센 헤어리프레셔를 좀 더 자세히 비교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기대해주세요~!

  • step1

    사진으로는 보이지 않지만 향도 굉장히 좋아요. 그 중에서도 센언니의 Best 향은 바로! 꽃향이 은은하게 나는 sweet melody 당첨~

  • step1

    네, 여기까지 미쟝센 헤어리프레셔의 자세하고도 상세한 집중탐구 소개글이었습니다. 이제는 일상 언제 어디서나 헤어도 수정화장 하듯이 간편하게 고쳐주는 리프레셔와 함께 해볼까요? 상쾌한 헤어로 새롭게 시작하는 하루,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Refresh your Hair, Restart your Days.”